자료실/북로그2008.11.25 23:30




사랑을 잃고 나는 쓰네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창 밖을 떠돌던 겨울 안개들아

아무 것도 모르던 촛불들아, 잘 있거라

 

공포를 기다리던 흰 종이들아

망설임을 대신하던 눈물들아

잘 있거라,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들아

 

장님처럼 나 이제 더듬거리며 문을 잠그네

가엾은 내 사랑 빈 집에 갇혔네

 

기형도, 빈 집





더 이상 내 것이 아닌 열망.... 잘 있으라고 해야겠지.

'자료실 > 북로그' 카테고리의 다른 글

PressPausePlay  (0) 2012.06.28
울지마 톤즈  (0) 2011.01.20
사회생물학 탄생시킨 ‘생물다양성’  (0) 2010.05.11
마침내 나는 쓰기를 그만두고 강으로 나갑니다  (0) 2010.04.22
개구장애  (0) 2010.04.08
What is Holy Communion  (0) 2010.03.14
Django Reinhardt  (0) 2008.12.28
기형도, 빈 집  (0) 2008.11.25
이기적인 사랑은  (0) 2008.05.01
로자 룩셈부르크의 다큐  (0) 2008.04.04
[펌] 유시민의 항소이유서  (0) 2005.06.01
Posted by 정예씨

티스토리 툴바